광명농악보존회, 광명농악발전 위해 토론회 개최
광명농악보존회, 광명농악발전 위해 토론회 개최
  • 피플인광명
  • 승인 2019.06.2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5일 시민 200여명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20호인 광명농악 발전 위한 토론회 개최
임웅수 광명농악보존회장 “10월 제13회 광명농악대축제 새로운 기획 필요, 아이디어 모아 잘 준비해”
광명농악보존회는 지난 6월 25일 평생학습원에서 광명농악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광명시 제공
광명농악보존회는 지난 6월 25일 평생학습원에서 광명농악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광명시 제공

광명농악보존회는 지난 6월 25일 평생학습원에서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20호인 광명농악 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는데요, 

이날 토론회는 김승국 노원문화재단 이사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광명농악의 현황을 파악하고 광명농악 발전을 위해 우리가 앞으로 풀어 나가야할 과제에 대해서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어 박성민 시의원, 임철빈 광명문화재단 대표이사, 김승복 광명심포니오케스트라단장, 나상준 광명농악보존회 부회장이 토론자가 되어 2시간 동안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박성민 시의원은 “광명농악이 발전하려면 농악보존회원들이 먼저 시대에 맞게 변화해야한다”고 의견을 제시했고, 임철빈 광명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끼있는 시민 농악인을 발굴하고, 농악극을 발전시키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김승복 광명심포니오케스트라단장은 “시대 흐름에 맞도록 농악과 타예술분야의 콜라보레이션의 필요성”을 제시했으며, 나상준 광명농악보존회 부회장은 “광명농악대축제가 거리로 나와 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해야한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임웅수 광명농악보존회장은 토론을 마무리하면서 “10월에 있을 제13회 광명농악대축제는 새로운 기획이 필요하다"며 "오늘 토론자분들이 제시하신 방향과 광명농악보존회 회원분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추가적인 논의를 통해 잘 준비하겠다”고 광명농악축제 혁신에 대한 포부를 밝혔습니다.

광명농악이 시민들과 더욱 많이 함께하길 피플인광명이 바라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