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 '나눔텃밭' 이웃과 소통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 '나눔텃밭' 이웃과 소통
  • 피플인광명
  • 승인 2019.05.2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눔텃밭' 가꾸며 이웃과 수확한 야채로 정(情) 나누 세상과 소통
5월 21일 ‘텃밭 가꾸기’ 배우고 수확물 나누는 시간 가져
구재성 위원장 “이웃과 소통하는 시간 마련해주기 위해 텃밭가꾸기 시작”
한담구 하안1동장 “앞으로도 이웃 간 관계 맺기 할 수 있는 특화사업 주력”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는 지난 5월 21일 밤일시민주말농장에서 특성화프로그램 참여자들과 텃밭가꾸기를 했다./사진 광명시 제공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는 지난 5월 21일 밤일시민주말농장에서 특성화프로그램 참여자들과 텃밭가꾸기를 했다./사진 광명시 제공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는 지난 5월 21일 밤일시민주말농장에서 정서적 외로움을 호소하는 어려운 이웃들과 ‘텃밭 가꾸기’에 대해 배우고 수확물을 나누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는데요, 

누리복지협의체는 2017년부터 우울증, 은둔형, 대인기피증 등 으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상자들이 정신적으로 안정감을 찾을 수 있도록 10회기 차명상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해왔습니다.  

참여자들은 후속활동인 자조모임을 만들어 올해 1월부터 매월 1회 만나면서 만화 그리기, 꽃꽂이, 차명상을 하며, 서로의 정신건강 향상에 도움을 주고 이웃간의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는 지난 5월 21일 밤일시민주말농장에서 특성화프로그램 참여자들과 텃밭가꾸기를 했다.사진 광명시 제공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는 지난 5월 21일 밤일시민주말농장에서 특성화프로그램 참여자들과 텃밭가꾸기를 했다.사진 광명시 제공

구재성 하안1동 누리복지협의체 위원장은 “특화사업인 차수업 수료자들의 모임인 '차와 수다' 참여자들에게 이웃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해주기 위해 지난 4월부터 텃밭가꾸기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나눔텃밭에 참여한 한 회원은 “은둔형으로 3년간 나오지 않다가 차수업을 하며 바깥에 나오게 되었다.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텃밭가꾸기도 배우고, 싱싱한 야채도 가져갈 수 있어서 소풍을 나온 것처럼 기쁘고 즐겁다"며 "야외에서 차도 마시고 누리위원들과 점심도 함께하며 혼자가 아니라는 생각에 행복했다”고 말했습니다.

한담구 하안1동장은 “1인 가족 증가로 고독감을 갖고 있는 중장년 정서소외계층이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도 이웃 간 관계 맺기를 할 수 있는 특화사업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웃과 소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발되어 지속적으로 진행되길 피플인광명이 바라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