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제22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 행사 ‘다시, 우리’ 개최
광명시, 제22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 행사 ‘다시, 우리’ 개최
  • 피플인광명
  • 승인 2021.09.24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관 및 시설 종사자,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등 격려
사회복지 유공자 표창, ‘다시 우리’ 희망 톡톡 콘서트에서 사회복지 현장 이야기 나눠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제22회 광명시 사회복지의 날(9월 22일)’을 기념해 24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데 고생하는 사회복지사들을 격려했는데요,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를 온라인 ZOOM으로 진행했으며, 지역 내 사회복지관, 시설 및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등 약 300여명이 참여했습니다.

광명시사회복지협의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의 손을 잡아주는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 종사자들의 헌신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앞서 광명시는 이달 13일부터 ‘찾아가는 시상식’을 마련해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을 방문하여 17명의 사회복지 유공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시는 찾아가는 시상식을 영상으로 담아 이날 기념행사에서 방송해 참석자들과 기쁨을 함께했습니다.

행사는 경기도사회복지관협회의 감사패 전달, 김창옥 교수의 ‘소통, 행복, 자존감 회복’ 강의, 사회복지사와 함께하는 ‘다시 우리’ 희망 톡톡 콘서트로 진행됐습니다. 

 

경기도사회복지관협회의 감사패는 전국 최초 사회복지관의 날 휴무 제정으로 종사자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종합사회복지관의 위상을 높인 박승원 광명시장에게 수여됐습니다.

김창옥 교수는 강의에서 “여러분들은 세상의 거친 파도를 막아주는 방파제와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다”며 “힘들 때 따뜻한 말로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고 재충전도 하면서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의 든든한 방파제가 되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콘서트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오동록 한영신학대 교수, 광명시 복지정책과 이은정 나눔복지팀장, 이수진 사회복지사가 참석했습니다. 김창옥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콘서트에서는 사회복지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고 사회복지 현장의 따뜻한 이야기를 함께 나눴습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 순간에도 묵묵히 헌신하고 계신 행사의 주인공인 사회복지 종사자 여러분께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 위드코로나 시대에 복지 환경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늘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상재 광명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전문성 향상과 역량강화를 위한 처우 개선에 노력하고, 나아가 사회복지 종사자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복지를 실현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